애니멀텔러, 비카일입니다.

폭스테리어는 원래 사나운 개인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얼마 전, 폭스테리어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폭스테리어에게 어린아이와 초등학생이 물려 크게 부상을 당한 일. 가끔 이런 뉴스가 세상에 나오면 반려인들의 마음은 무겁고 착잡해진다.

폭스테리어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견종이다. 충성심도 강하고 가족들과 잘 어울려 하우스 독으로도 손색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런 녀석들이 사람에게 난데없는 공격을 퍼붓다니. 원래 폭스테리어는 사나운 개일까?

‘여우 사냥을 하던 폭스테리어’

폭스테리어와 더불어 테리어 견종은 애완용으로 변하기 이전, 무엇인가를 잡으러 다니는 것에 능한 견종으로 알려져 있었다. 집 곳곳에 숨어들어 각종 세균과 질병을 옮겨 다니는 쥐와 해충 등을 잡아 전염병을 막는데 일조하는데 큰 힘을 쏟기도 했고, 정해진 사냥감을 맡은 바 끝까지 잡아내는 사냥 일을 하기도 했다.

폭스테리어의 경우, 18세기 말, 영국에서 여우사냥이 한창 인기를 끌던 그때 사냥꾼들을 여우굴에 숨어있는 여우를 효과적으로 잡기 위해 폭스테리어를 사냥에 이용하기 시작했다. 사냥견이라는 역사에 걸맞게 폭스테리어는 충성심이 강하고 총명한 두뇌를 가지고 있으며, 용감한 면모를 보인다.

하지만 과거에 빛을 발했던 그들의 사냥 본능은 오늘날 애완견으로서의 폭스테리어에게는 녀석들의 단점으로 작용하게 됐다. 철저한 교육이 선행되지 않으면 큰 문제가 발생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가 꼭 알고 있어야 할 폭스테리어의 특징은 무엇이 있을까. 사건이 발생한 만큼 유념해야 할 폭스테리어의 성질들을 살펴본다.  

1. 싸움을 두려워 않는 폭스테리어

이들은 한 번 싸움을 결심한 이상 물러나는 법이 없다. 대부분의 테리어 견종들은 강한 본능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 본능은 자신과 몸집이 비슷하거나 작은 생명체들을 끝까지 쫒아 잡는 것을 말한다. 그러니 폭스 테리어를 비롯해 테리어 견종을 기르고 있다면 외출 시 리드줄을 절대 놓거나 풀지 말아야 한다. 언제 어디서 싸움이 일어날지 모른다.

한 가지 더. 만약 집에 고양이나 토끼, 햄스터 등 상대적으로 이들보다 몸집이 작거나 힘이 약한 펫을 함께 기르고 있다면 각별히 유의하는 것이 좋다. 언제 이들이 자신의 점심으로 이들을 택할지 모르니 말이다.

2. 탈출의 고수

폭스테리어는 똑똑하다. 때문에 탈출에도 능하다. 펜스 아래에 개구멍을 내서 탈출하든, 담벼락을 뛰어넘든 이들은 결심이 서면 무조건 탈출을 하고야 만다. 그러니 만약 그들의 행동반경을 통제할 울타리가 필요하다면 생각했던 것보다 더 견고하고 높은 것을 선택해야 한다. 몸집이 작다고 결코 방심해서는 안된다.

3. 왕을 꿈꾸는 폭스테리어

폭스테리어를 기르기로 결정했다면 그들이 성견이 되기 전에 꼭 해야 할 일이 있다. 바로 자신들이 이 집안에 왕이 아님을 일깨워주는 것이다. 폭스테리어는 고집스럽고 지배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어 반드시 집 안 내 서열정리를 확실하게 해줘야 한다.

서열 교육이 이뤄지지 않는 폭스테리어들은 자기 멋대로 행동하기 십상이며, 이는 자칫하면 공격적인 성향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다른 테리어 견종에 비해 사람 말을 잘 듣고 충성심이 강한 폭스테리어이니 반복적인 서열정리를 통해 미리 불상사를 막아야 한다.

4. 방어적인 성향이 강한 폭스테리어

여러 전문가들은 말한다. 폭스테리어와 어린아이를 함께 두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그들은 폭스테리어와 더불어 대부분의 테리어 견종들은 어린아이들의 서툰 장난과 애정표현을 너그럽게 받아줄 만한 참을성이 없다고 말한다.

아이들이 개가 귀여워 귀를 만지거나, 꼬리를 잡아당기거나, 발을 밞거나 하면 폭스테리어는 인절미들처럼 그저 정승처럼 가만히 꾹 참는 게 아니라 쉽게 약 올라 단숨에 아이들을 공격할 수 있다. 놀자고 걸어온 장난에 죽자고 덤비는 게 폭스테리어일 수 있다는 말이다.  



사람마다 성격이 다 다르듯이. 개 또한 그렇다.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다. 특히 개들은 사냥견, 목축견, 애완견 등 그들이 탄생하게 된 배경과 역사에 따라 그들의 본성과 행동이 달라지게 되어있다.

반려견의 성향과 본성을 확실히 파악하고 그에 맞는 교육방식과 행동양식을 채택해 또 다른 폭스테리어 사건을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 그리고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개와 함께 하는 것은 언제나 위험부담이 따른다는 것을.



https://www.yourpurebredpuppy.com/reviews/foxterriers.html

https://dogtime.com/dog-breeds/fox-terrier#/slide/1

The ultimate encyclopedia of dogs dog breeds and dog care by Dr Peter Larkin & Mike Stockman

https://www.google.com/url?sa=i&source=images&cd=&ved=2ahUKEwjHz9DEz6jjAhUSSX0KHYprCtEQjRx6BAgBEAU&url=http%3A%2F%2Fwww.pethealthnetwork.com%2Fdog-health%2Fdog-breeds%2Fwire-fox-terrier&psig=AOvVaw0WpDZdFTUiKNCpr3aCbtD_&ust=1562787494295208
https://www.google.com/url?sa=i&source=images&cd=&cad=rja&uact=8&ved=2ahUKEwik3-Gpy6jjAhXMfSsKHasqBcEQjRx6BAgBEAU&url=%2Furl%3Fsa%3Di%26source%3Dimages%26cd%3D%26ved%3D%26url%3Dhttp%253A%252F%252Fwww.dogshog.com%252Fshop%252Fbreeds-by-group%252Fterrier%252Ffox-terrier-wire%252F%26psig%3DAOvVaw0WpDZdFTUiKNCpr3aCbtD_%26ust%3D1562787494295208&psig=AOvVaw0WpDZdFTUiKNCpr3aCbtD_&ust=1562787494295208

글 더 보기

개 밥 줄 때 빠뜨리지 않아야 할 것들

개는 고기만 먹고살 수 없다. 반대로 채소만 먹고살 수도 없다. 이론적으로 개는 잡식성이기 때문이다.   건강하게 개를 키우려면 다양한 영양소를 적재적소에 충족시켜줘야 한다. 물/단백질/탄수화물/지방/비타민/미네랄은

기분이 ‘몹시’ 언짢은 나의 강아지

많은 견주들이 개를 키우면서 간과하는 사실 중 하나. 하지만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 바로 개들의 ‘공격성’이다. 개들은 사나워질 수 있다. 견생 평생 동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