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텔러, 비카일입니다.

새 식구 볼룬몰리들과 녀석들의 아기 두 마리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물고기 키우고 싶다… 키워볼까?’

요즘, 학교에서 물고기를 배우기 시작했다. 몇 번의 걸친 물고기 수업은 내 생에 첫 물고기, 화려하진 않았지만 그때 나에게 꽤 많은 사랑을 받고 자란 제브라 다니오를 떠올리게 했다. 그리고 이 같은 나의 추억 회상은 내 속에 파묻혀 있던 물고기 열정을 다 시 피어오르게 만들었다. 

 

‘두둥. 볼론 몰리 집으로 데려오다’

‘물고기 업어오기’ 발동이 걸린 나는, 실습을 하고 있는 펫 샵에 가서 이윽고 열대어 몇 마리를 입양하기에 이르렀다.


많고 많은 생선 중에 어느 녀석을 집에 들여야 하나 하루 종일 고민을 하다가, 배도 불룩하고 얼굴도 납작해 못생긴 이 볼론 몰리들에게 마음을 뺏겨 집까지 모시고 오게 됐다. 자꾸 나랑 눈이 마주치는 게 마치 개새끼들 같았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생선이라니! 떨리고 설레는 마음. 조심조심 녀석들을 어항에 옮겨주고, 넣어야 할 약품도 잘 넣어주고 밥도 주고 사진도 찍고.. 그렇게 하루 종일 얘네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지렁이야, 뭐야?’

그날 저녁, 돌 틈 사이에 꼬물 거리는 꼬물이들이 이곳저곳 있는 것을 발견했다. 뭐야, 지렁이야? 덜컹 거리는 마음을 움켜쥐고 좀 더 자세히 살펴봤는데…. 글쎄 치어들이 돌 틈 사이에서 나와 아이컨텍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집으로 데려온 지 하루 만에 일이다. 볼론 몰리는 배가 불룩해서 임신을 한 것인지 똥배인지 뭔지 파악하기가 힘들다. 원래 이렇게 생긴 것인 줄만 알았지, 임신이라니… 

이 황당한 일의 발단은 나였다. 녀석 중 한 마리가 임신을 한 채로 나에게 오게 된 것이다. 어엿한 가족이 될 녀석을 내가 억지로 떼어냈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거웠다. ‘하, 그래 나라는 인간이 이렇게 잔인할 줄이야..’

생애 첫 새끼 물고기들이라 긴장되고 떨리고 어떻게 해줘야 할지 모른 채 출근을 했다.

일터에서 고민 고민하다 치어항을 당장 만들어 줘야겠다고 생각했다. 어른 몰리들이 지 새끼를 못 알아보고 잡아먹을 가능성도 다분했고, 자갈 밑에 깔려 죽을 가능성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끔 살면서 마주친 어항을 떠올려보면, 자투리 공간에 작은 플라스틱 그릇이 떠 있었다. 새끼 물고기들을 위해 말이다. 

발견 즉시 분리해주지 않은 나의 무지함을 탓하며, 쇠 못을 불에 녹여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에 숨구멍을 내고 작은 하트를 그렸다. 새끼들아 제발 죽지 말아라, 죽지 말아라 염원하며 그렇게 치어항을 완성시켰다.

 

‘어? 치어들 다 어디 갔어?’ 

하.. 그런데 집에 와보니 글쎄, 7마리 중 5마리가 죽어있었다. 녀석들이 잡아먹을까 노심초사했었는데.. 그건 아니었고 그냥 어떤 이유에서인지 녀석들은 하얀 시체가 되어 나를 맞았다. 아 살인자가 된 기분이다. 잠에 들 때까지 기분이 무척이나 좋지 않았다. 동물을 공부하는 애가 이런 것도 몰라서 애기들을 죽이다니…

그래도 다행인 건 2마리가 기! 적! 적!으로 살아남아 나의 DIY 치어 항의 가치를 쓸모 있게 만들어줬다. 

며칠 사이 너무 빠르게 물이 뿌옇게 된 탓도 있고, 죽은 치어들은 빼내야 되는 이유도 있었기에 나는 물을 전체적으로 갈아주기로 마음먹었다. 새로운 치어와 몰리 일당을 위해 새벽 2시 30분, 나는 녀석들이 좋아할 만한 홈 데코에 박차를 가하고 있었다. 


그렇게 2일 뒤, 나는 학교 교수와 과 아이들에게 물이 자꾸만 뿌예진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새끼들과 몰리들은 잘 사는데, 자꾸 물이 흐릿해서진다고, 왜 그러는지 아냐고.. 


그들의 대답은 : 나를, 머리를 쥐어뜯으며, NO!!!라고 소리치게 만들었다.


(다음 글에서 계속 🙂

#열대어 #치어 #볼룬몰리

글 더 보기

개 밥 줄 때 빠뜨리지 않아야 할 것들

개는 고기만 먹고살 수 없다. 반대로 채소만 먹고살 수도 없다. 이론적으로 개는 잡식성이기 때문이다.   건강하게 개를 키우려면 다양한 영양소를 적재적소에 충족시켜줘야 한다. 물/단백질/탄수화물/지방/비타민/미네랄은

기분이 ‘몹시’ 언짢은 나의 강아지

많은 견주들이 개를 키우면서 간과하는 사실 중 하나. 하지만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 바로 개들의 ‘공격성’이다. 개들은 사나워질 수 있다. 견생 평생 동안

9 Responses

  1. Having read this I believed it was rather enlightening. I appreciate you taking the time and energy to put this informative article together.
    I once again find myself personally spending a significant amount of time both reading and posting comments.

    But so what, it was still worth it!

  2. Have you ever thought about adding a little bit more than just your articles?
    I mean, what you say is important and everything.
    But just imagine if you added some great images
    or video clips to give your posts more, “pop”! Your content is excellent but with pics
    and videos, this website could certainly be one of the very best in its field.
    Terrific blog!

  3. Hello I am so delighted I found your blog page, I really found you by accident, while I was researching on Bing for something else,
    Anyhow I am here now and would just like to say many thanks for a
    marvelous post and a all round thrilling blog (I also love the theme/design), I don’t have time to go through it all at the moment but I have
    saved it and also included your RSS feeds, so when I have time I will be back to read a
    lot more, Please do keep up the awesome job.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