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소개

전성기 펫방

유기견 봉사 소식부터 견생사진 남기는 노하우까지

다양한 반려동물 소식을 담고 있습니다

개와 고양이만 있는 게 아니다, 키울만한 반려동물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심심할 틈 없는 라쿤

 

+ 키워볼까?
‘씻는 곰’이라는 뜻을 가진 라쿤은 너구리와 곰을 반반씩 섞어놓은 듯한 귀여운 외모를 가졌다. 이족 보행이 가능하고 먹이를 먹을 때마다 손 씻는 시늉을 하는 등 보고만 있어도 귀여움이 터지기 때문에 주인 입장에서는 심심할 틈이 없다고. 사람을 잘 따르고 영리한 데다 배변 훈련이 가능해 키우기 좋은 반려동물로 꼽히곤 한다. 발가락이 5개라 사람의 손처럼 세심한 활동을 할 수 있다.

+ 고민되네
활달하고 호기심이 많아 화분을 쏟거나 집 안을 엉망으로 만드는 등 말썽을 자주 부린다. 또한 질투가 심해 주인에게는 순한 양처럼, 다른 동물에게는 악마처럼 변하는 이중성을 보여주기도 한다.

골라 키우는 재미가 있는 앵무새

 

+ 키워볼까?
앵무새는 예쁘고 화려한 생김새와 똑똑한 지능을 자랑해 반려동물로 손색이 없다. 320가지나 될 만큼 종이 다양한데 색깔이 곱고 말까지 배울 수 있는 뉴기니아 종과 애교가 많은 코뉴어 종을 많이 기른다. 대형 앵무에 속하는 뉴기니아 종은 언어를 습득할 수 있고 성격이 온순하지만 애교가 좀 떨어진다는 특징이 있다. 반면에 몸집이 작은 코뉴어 종은 말을 배울 순 없지만 애교가 많고 사회성이 좋아 서로 교감을 나누기에 좋다.

+ 고민되네
특이한 종일수록 분양가가 높고 소음이 상당하며 배변 훈련을 시킬 수 없다는 어려움이 있다. 털이 물에 젖지 않도록 몸에서 각질, 일명 파우더가 떨어지기 때문에 깔끔한 성격이라면 유의해야 한다.

살아 있는 피카츄 친칠라

 

+ 키워볼까?
‘만화 캐릭터 피카츄의 실제 모델이기도 한 친칠라의 정식 명칭은 털실쥐다. 유난히 고운 털을 모피 코트에 활용해, 한때 멸종 위기가 올 정도였지만 훗날 인공 번식에 성공하면서 반려동물로 키울 수 있게 되었다. 성질이 온순하고 호기심이 많으며 어루만지는 걸 좋아해 꼭 강아지 키우는 기분이 드는데, 배변 훈련이 가능해 청결하게 기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냄새가 거의 없어 깔끔한 성격의 소유자라면 고려해봄 직한 반려동물이다.

+ 고민되네
털 날림이 있어 청소를 자주 해줘야 하며, 큰 소리나 충격에 예민해 조용한 환경에서 키우는 것을 권장한다. 암컷이 수컷보다 크고 강하며 공격적인 성향이 있다.

시선 집중 북극여우

 

+ 키워볼까?
부드럽고 촘촘한 털과 개와는 다른 갸름한 외모가 특징이며, 계절에 따라 털갈이로 털 색을 바꿔 신비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배변을 가리고 훈련이 가능해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개처럼 짖지 않는 조용한 동물이어서 아파트에서도 키워볼 만하다.

+ 고민되네
극지방 동물이기 때문에 여름철 더위에 취약하고 야생성이 남아 있어 꾸준한 교감과 훈련이 필요하다. 활동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어 오래 가둬두는 것은 금물이며 자주 산책과 놀이를 시켜줘야 한다. 200만~300만원대의 높은 분양가도 부담이 될 수 있다.

강아지만큼 똑똑한 하늘다람쥐

 

+ 키워볼까?
왕방울만한 눈을 가진 하늘다람쥐는 앞뒤 다리 사이에 익막이 존재해 공중을 날 수 있다.‘초소형 원숭이’라고 불리는 이 녀석은 주인을 인식하거나 배변 훈련이 가능할 정도로 똑똑한데, 사람의 몸을 여기저기 타고 놀며 애교를 부리기 때문에 키우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딱히 소음을 내지 않아 조용하고 털 날림이 거의 없는 데다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특징도 있다.

+ 고민되네
워낙 영리해서 새끼 때부터 기르지 않으면 길들이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야행성이라 밤에 일어나 부스럭거리며 수면을 방해할 수 있다. 한 번 우리에서 탈출하면 재빠르게 도망 다니기 때문에 잡기가 어렵다.

친구처럼 페럿

 

+ 키워볼까?
강아지와 고양이의 장점을 합쳐놓은 듯한 동물이다. 강아지처럼 안아 달라며 애교와 장난을 부리면서도 고양이처럼 깔끔하게 배변을 가리기 때문이라고. 훈련을 시킬 순 없지만 돌봐주는 사람을 자신의 친구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어 적적함과 외로움을 달래줄 좋은 반려동물이 될 수 있다.

+ 고민되네
스컹크처럼 항문선이 있기 때문에 중성화 수술을 시켜 악취를 방지해야 하며, 굴에서 생활하던 본능이 남아 있어 어둡고 구석진 곳으로 잘 들어간다. 따라서 집의 구멍이란 구멍은 다 막아놔야 할 수도 있다. 페럿은 육식동물로 전용 사료를 먹여야 하는데 다른 동물의 사료보다 약간 더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글 더보기

반려동물 응급처치 이렇게 하세요

        반려동물이 갑자기 숨을 헐떡이거나 혈변을 보일 경우 보호자들은 당황할 수 밖에 없다. 무조건 동물병원으로 가는 것이 좋을까? NO!

웰시코기는 원래 꼬리가 없을까?

      꼬리가 없어 더 동그랗고 폭신해 보이는 엉덩이가 특징인 웰시코기. 그런데 우리가 잘 아는 웰시코기의 이 모습은 인위적으로 꼬리를 잘라낸

노견에게 잘 생기는 4대 질환

    최근에는 의료기술의 발달, 좋은 식품 섭취 등 환경적 요인으로 개의 수명도 4~5년 이상 늘었다. 장수견이 많아졌다니 반려인들에게 기쁜 소식이지만, 나이듦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